상단여백
HOME 대학소식
전자통신전공 베트남에서 IT봉사 구슬땀

우리대학 전자통신전공 학우와 교수 등 4명이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에서 IT 자원봉사로 구슬땀을 쏟고 있다.

전자통신전공 심완보 교수와 2학년 임덕규, 임슬민, 심효정 학우는 외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주관하는 ‘2018 월드프랜즈 ICT 봉사단’에 선발(팀명 IT-Arirang) 돼 7월 10일부터 8월 10일까지 1개월 간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에서 IT 자원봉사를 하고 있다.

월드프렌즈 ICT봉사단은 전국 대학생을 대상으로 제안서 심사와 면접으로 선발하며 올해는 우리대학 IT-Arirang팀을 포함 전국에서 72개 팀이 선발됐으며 전 세계 22개 국가에 파견돼 IT 자원봉사를 실시하고 있다.

IT-Arirang팀은 심완보 교수를 팀장으로 언어담당, IT 교육담당, 문화담당으로 나눠 활동하고 있다. 봉사팀은 하노이 소재 탕롱중학교에서 학생과 교사를 대상으로 스크래치 프로그램 및 동영상편집을 가르치고 있다. 또 IT 수업외에 한글 및 아리랑 배우기, 윷놀이, 서예 등 한국문화를 소개하는 수업도 진행하며 대한민국의 민간홍보사절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IT 강국 대한민국에서 파견돼 실시하는 교육에서 인지 현지인들의 관심이 뜨거워 지원자도 넘쳐났다.

심완보 교수는 “베트남은 우리와 비슷한 유교문화권으로 부모들의 자녀교육열이 높아보였다. 영어로 의사소통이 원활한 학생들이 많았다”며 “참여 희망자들이 많아 당초 계획했던 것 보다 많은 4개 반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 교수는 “수업에 열정적으로 참여하는 학생들을 보면서 10년, 20년 후에는 베트남과 우리의 경제수준이 비슷해 질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다”고 말했다.

봉사단은 현지 교육 중 사용한 노트북, 포토프린터, 비디오캠코더, 드론 등 IT 장비는 봉사활동 후에 현지 기관에 기증한다.

한편 우리대학 전자통신전공은 이번 베트남 파견을 포함 5회에 걸쳐 중국, 캄보디아, 스리랑카, 우크라이나에서 IT 자원봉사를 했다.

충청대신문사  webmaster@ok.ac.kr

<저작권자 © 충청대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대신문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