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대학기본역량진단 '자율개선대학' 선정

교육부의 대학 평가에서 두 번 연속 '최우수' 성적을 받았다. 지난 35년간 6만여 명의 전문가를 배출하며 인재양성의 산실로 자리잡은 충청대학교. 대학 본관 앞에 당당한 위용으로 서 있는 '사람을 생각하는 교육, 미래를 열어가는 대학' 표지석이 파란 가을하늘 아래 더욱 빛나 보인다.
 

우리대학이 교육부에서 실시한 2018년 대학기본역량진단 결과 ‘자율개선대학’에 선정됐다.

대학에 따르면 지난 3일 교육부가 최종 발표한 2018년 대학기본역량진단 결과 정원조정이 자유롭고 일반재정지원을 받을 수 있는 자율개선대학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결과는 지난 2015년에 실시된 1주기 대학구조개혁평가 최우수 A등급에 이은 쾌거라 할 수 있다. 우리대학은 1주기 평가에서 전국 136개 전문대학 중 4위를 기록한 바 있다.

교육부가 이번에 실시한 대학기본역량진단은 재정지원과 정원감축을 목적으로 하는 대학평가방식의 명칭이다. 박근혜 정부에서 실시한 대학구조개혁평가의 2주기 평가를 명칭과 방식을 바꿔 실시한 것이다.

이번 진단에서 전국 136개 전문대학 중 64%인 87개교가 자율개선대학에 선정됐다. 자율개선대학을 제외한 나머지 대학(역량강화대학과 재정지원제한대학)은 정원 감축과 정부의 재정지원사업에 제한을 받고‘부실대학’으로 낙인이 찍히게 돼 신입생 모집에 어려움을 겪는 등 대학운영에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본역량진단은 정량평가와 정성평가로 진행됐다. 평가를 담당한 한국교육개발원에서 아직 구체적인 점수는 발표하지 않아 항목별 점수는 알 수 없다. 정량지표 진단 항목은 △대학 여건 및 대학 운영의 건전성(교원확보율, 교사확보율, 교육비환원율) △수업 및 교육과정 운영(수업관리 및 학생평가) △학생지원(장학금지원) △교육성과(학생 충원율, 졸업생 취업률)다.

대학 관계자는“2015년 1주기 평가에 이어 2주기 평가인 기본역량 진단에서도 최고 등급인 자율개선대학에 선정된 것은 대학의 우수성을 인정받은 것”이라며“앞으로 사회에서 필요로 하는 최고의 전문 직업인을 양성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충청대신문사  webmaster@ok.ac.kr

<저작권자 © 충청대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대신문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