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안전을 지킵시다! 전좌석 안전벨트 의무화

지난달 28일 도로교통법이 개정되면서 전 좌석 안전벨트 착용에 대한 부분이 더욱 엄격하게 바뀌었다.

기존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고속도로에서만 적용되던 전 좌석안전벨트 착용이 일반도로를 포함한 모든 도로에 적용된다는 이야기다. 이를 어길 시 과태료 3만원이 부과된다.

또한,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승객도 안전벨트를 착용해야 하는데 운전자가 안전벨트 착용을 안내했음에도 이를 무시할 시 운전자는 과태료를 부과하지 않는다. 13세 미만의 아이가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을 시 성인의 과태료의 두 배인 6만원을 부과하며 6세 미만의 영유아는 카시트를 꼭 사용해야 한다. 카시트를 사용하지 않을 시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는 걸로 간주하여 6만원을부과한다.

하지만 이러한 법에 대해 불만을 품은 사람들도 있다. 실제로 한 전주의 교통경찰은 택시에 도로교통법 개정에 대한 설명과 함께 전단을 건네자 택시기사는 “알고는 있었다. 하지만 밤에는 취객들에게는 안전벨트를 매라고 해봤자 소용이 없다”고 볼멘소리를 내뱉었다.

이번에 개정된 도로교통법은 11월까지 계도기간을 가지게 되는데 경찰은 지속적인 홍보와 계도활동 등을 통해 약 두 달간 개정된 도로교통법에 대해 시민에게 알릴 방침이다.

안전벨트는 말 그대로 안전을위해 메는 것이다. 과태료가 아까워 억지로 멘다는 생각을 하지 않고 자신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메야 하는 것이며 자신의 아이에게도 그렇게 교육할 필요가 있다.

신희용 기자  ache2@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대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