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소식
치위생과 '후배사랑 세치식' …11번째 맞은 학과 전통

우리대학 치위생과(학과장 박금자)가 선배가 후배 신입생들에게 직접 칫솔질을 해주며 구강보건교육을 실시하는 세치식을 가져 눈길을 끌었다.

치위생과는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기간인 지난 2월 27일 오후 D동 실습실에세 선배가 후배의 구강을 살펴주는 '후배사랑 세치식' 행사를 실시했다. 세치식은 올해로 열 한 번째로 이 학과의 전통이 되었다.

치위생는 2월 27일 오후 2시부터 D동 실습실에서 학과 교수와 재학생 5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입학한 80명을 대상으로 '후배사랑 세치식' 행사를 가졌다.

세치식은 지난 2009년 처음 시작돼 올해로 벌써 열 한번째로 행사의 모든 과정은 재학생들이 직접 진행했다. 재학생인 3학년이 술자, 2학년이 협조가가 돼 후배 신입생의 구강을 일일이 살펴주며 올바른 칫솔방법 등을 알려주었다.

학회장인 2학년 김진선 학생은 “선배들은 그동안 배운 지식을 후배들을 위해 사용하게 돼 선배로서의 자부심이 생기고 신입생들은 학과에 대한 긍지를 갖게 되는 의미 있는 행사”라며 “직접 구강을 살피고 칫솔질도 해주며 서로 마음까지 여는 자리가 됐다”고 말했다.

세치식은 이제 이 학과의 전통으로 자리잡았다. 선후배간 사랑과 학과에 대한 긍지가 높아지면서 동문회 등 과 모임도 활성화되고 있다는 게 학과의 설명이다.

치위생과는 지난 2004년 개설돼 그동안 985명의 치과위생사를 배출했다.

 

손수림 기자  thstnflawe@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대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수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