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올해의 컬러 '리빙 코랄'

매년 모든 산업 분야의 색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팬톤이 2019년의 컬러로 리빙 코랄 (Living Coral)을 발표했다.

 팬톤(PANTONE)은 미국의 색채 연구소다. 모든 색에 고유 번호를 붙인 팬톤 컬러 매칭 시스템을 운영하며, 이 시스템은 산업에서 표준 색채 언어로 쓰인다. 팬톤이 발표한 올해의 컬러는 매년 그 해의 화장품, 패션, 인테리어, 그래픽 디자인, 브랜드 등 다양한 분야의 디자인에 영향을 주고 있다.

팬톤은 “리빙 코랄은 삶의 긍정적인 측면을 강조하는 색조”라며 ”따뜻함으로 우리를 감싸주고 편안함과 활력을 주고 즐기는 것을 추구하는 인간의 타고난 욕구를 상징한다”고 설명했다. 얼음처럼 얼어붙은 현대 사회를 따뜻하게 녹여 줄 수 있는 색이 바로 리빙 코랄이다.

리빙코랄은 황금빛이 더해진 오렌지 톤의 산호(코랄)색으로, 따뜻하고 안정감을 준다. 바닷속 산호처럼 활기가 넘치는 리빙코랄은 올해 패션 및 뷰티업계의 ‘핫 컬러’로 자리잡을 전망이다. 패션업계는 올봄 신제품부터 리빙코랄 색상의 의류, 가방, 신발 등 다양한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리빙코랄은 흔히 봐오던 기존의 쨍하고 밝은 산호색과 달리 은은한 느낌이 든다. 세련되면서도 우아하게 보이는 효과가 있다. 또한 리빙 코랄 색상을 가진 다양한 화장품들이 쏟아져나오고 있다. 특히 얼굴에 활력을 심어 줄 수 있는 치크로서의 리빙 코랄이 주는 느낌은 “복숭아”다. 리빙 코랄 색상의 치크를 바르면 얼굴에 자연스러운 생기를 줄 수 있으며, 복숭아 색이 연상된다고 전문가가 말했다.

최근에는 리빙코랄을 다양한 톤으로 변화시켜 활용하는 브랜드가 늘고 있기도 하다. 기본 산호색부터 분홍빛, 살구빛이 도는 산호색까지 다양한 톤을 신제품에 적용하고 있다. 특히 가방, 신발 등 포인트가 될 수 있는 액세서리에는 연한 톤의 리빙코랄을 주로 사용한다.

편안함과 활력, 따뜻한 교감의 의미를 담고 있는 리빙 코랄 색상은 유아 업계에서도 유행이라고 한다. 우리도 일상생활에서 올해의 트렌드 컬러인 리빙 코랄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서 트렌드 세터가 되어 보자.

김지윤 기자  dark_paradise@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대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