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댕댕이, 야옹이가 대세” 반려동물과 개설 1년 만에 모집인원 늘려

반려동물을 키우는 반려인 1500만 시대! 반려동물 시장이 폭발적으로 커지며 유망직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국내 반려동물 관련 시장 규모는 2015년 1조8천여억 원에서 2021년 3조7천여억 원으로 6년 만에 2배 이상 성장했다. 2027년에는 반려동물 관련 시장이 6조원대로 커질 것이란 전망이다. 전국적으로 반려동물 관련 업체는 약 2만여 곳이며 종사자 수는 2만 5000여명이다. 반려가구 수의 폭발적인 증가에 따라 반려동물 산업 전반에 인력이 필요한 상황이다.

대학에도 관련학과가 하나 둘 개설되고 있다. 도내에서는 우리대학이 처음으로 반려동물과를 신설하고 인력양성에 나서고 있다. 우리대학은 반려동물 관련 시장이 커지고 유망산업으로 각광받음에 따라 개설한 지 1년 만에 학과의 모집정원을 35명에서 45명으로 10명 늘렸다.

최선아 교수는 “초창기 반려동물 시장은 분양에 한정돼 있었으나 지금은 미용, 카페 및 호텔, 펫 푸드 등으로 산업의 범위가 넓어졌다”며 “시대 흐름을 반영하듯 한국고용정보원이 발표한 ‘2019 한국의 직업정보’ 보고서에 따르면 향후 10년 후 일자리 증가 직업 30개 가운데 동물보건사와 반려동물미용사가 각각 2위와 3위에 올랐다”고 말했다.

우리대학 반려동물과에서는 훈련, 간호, 미용, 돌봄 서비스 등 다양한 서비스 직업들이 생겨남에 따라 이에 맞춰 필요한 인력 및 반려동물 관리 전문가를 양성하고 있다.

실습위주의 강의, 졸업 후 취업에 필요한 자격증 취득, 개인 창업도 가능하도록 교과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취업 분야로는 반려동물 행동교정사, 훈련사, 미용사, 동물매개심리 치료사, 반려동물 아로마테라피스트, 장례사, 반려동물 관련 창업(펫푸드제조, 카페, 호텔, 유치원 등) 등이 있다. 반려동물 산업의 성장과 함께 관련 일자리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반려동물과는 유망직종으로 부각되고 있는 ‘동물보건사(수의테크니션)’ 인증을 추진중이다. 동물보건사는 동물병원에서 일하는 보건인력에게 간호사처럼 국가 자격증을 부여하는 제도다.

우리대학은 최근 교내에 대형 반려견 훈련장도 조성했다. 이 훈련장은 학생 교육은 물론 주민에게도 개방할 계획이다.

 

 

 

이시연 기자  september28thkk@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대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