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인사말 홈 > 안내데스크 > 인사말

우리대학 신문은 대학이 개교한 지난 1983년 7월에 창간해 지난 30여년 동안 우리대학과 역사를 같이 해왔습니다. 창간멤버인 1기 선배로부터 현재 수습과정을 밟고 있는 35기에 이르는 학보사 기자가 없었다면 오늘의 충청대신문은 없었을 것입니다.

우리대학 신문은 월곡 언덕에 세워진 우리대학이 교육의 의지를 널리 알리는데 큰 역할을 했습니다. 개교당시 척박한 환경속에서도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했던 선배들과 훌륭한 제자를 키워내기 위해 연구실을 환하게 밝혔던 교수, 그리고 학생들의 활동 등 대학에서 일어나는 일을 모두에게 알리며 대학 발전에 한 몫을 해왔습니다.

대학신문은 대학지성의 대표적 상징입니다. 산업화, 민주화 등 격동기를 함께 해오며 꿋꿋하게 지성언론으로서의 역할을 다함으로서 신뢰를 쌓아왔습니다. 기성세대 언론과는 차별되는 참신함과 비판정신도 살아있었습니다.

시대는 바뀌었지만 지성언론으로서의 역할을 마다하지 않을 것이며 바뀐 세태의 흐름에 맞춰 정보를 서로 주고받는 소통의 장 역할에도 충실하겠습니다.

종이에 이어 인터넷신문도 병행 운영함에 따라 더 무거운 소명감을 갖고 기자로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우리 충청대신문이 재학생들은 물론 졸업동문, 학부모 등 충청인 모두로부터 사랑받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많은 격려와 관심 부탁드립니다.

기자일동

 

Back to Top